나트륨, 첨가제 줄이니 더 맛좋은 영양 김밥

하루 세 끼 챙겨 먹는 것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요?

바삐 움직이다 보면 끼니 시간 놓치기도 하고, 뭘 먹나? 하는 이 지겨움.
그런데 전부 다 먹고 살자는 것인데…여기에 귀결 되잖아요? 이 지겨움 함께 공감하며 또 한끼 해결해 보자고요.

오늘은 소시지와 달걀말이 김밥입니다.

재료; 소시지, 상추 2장, 깻잎 두 장, 쌈장 조금, 팽이 버섯
달걀 말이 : 달걀 2개, 빨간 파프리카 1/4, 스트링 빈 3,4개, 소금 1/2 작은 술

재료 준비는 쉽게. 채소를 줄줄이 채 썰고 볶고 이런 김밥은 시간이 넘 오래 걸리고 좀 지겹지요?

영양김밥

달걀에 빨강, 초록 채소 잘게 잘라서 달걀 말이 만들어 약간 식힌 후 길게 3줄 만들었어요.

치즈를 추가 해서 달걀 말이를 말아도 좋습니다. 달걀 말이 김밥 사진이 많이 올라 오는데 채소 없이 달걀말이만 넣고 김밥을 말더라고요. 그것은 아니지요? 채소를 듬뿍 넣어 영양 밸런스를 잡자고요.

영양김밥

김 위에 밥을 얇게 깔고(밑간 안 했어요. 나트륨이 함량이 높은 소금은 피해봅니다.)

밥 위에 상추 2장 깔고 쌈장을 조금 올려봅니다. 우리의 된장은 발효하는 과정에서 나트륨이 줄어들어서 소금의 절반 밖에는 없어요. 그리고 발효균도 같이 즐겨보니 더더욱 좋지요.

영양김밥

깻잎 두 장을 올립니다.

영양김밥

주인공 소시지와 달걀말이 올리시고요.

소시지는 꼭 끓는 물에 데쳐서 사용하세요. 몸에 해로운 식품 첨가제와 방부제가 70%는 제거됩니다.

영양김밥

팽이 버섯도 올려 봅니다. 섬유질 듬뿍, 기타 다른 영양이 대단합니다.

열을 가하지 않고 날 것으로 먹으니 영양 손실 거의 없고 씹을 때 식감이 참 좋아요.

영양김밥

대부분 재료는 그냥 날 것으로 사용. 달걀 말이와 소시지를 끓는 물에 익혀 내는 것으로 끝나는 김밥. 준비 하기가 간편하고 영양은 물론 맛도 건강한 맛이지요?

노란 무, 맛살, …색소 첨가에 식품 첨가제 듬뿍은 피하자고요.

영양김밥

이렇게 한 끼 해결합니다. 아쉬우면 미소 된장국 하나 간단히 곁들여 볼까요?

글 / 김혜경(음식 전문가)